콘텐츠바로가기

'크리미널 마인드' 이준기, 손현주에 지지 않는 팽팽한 감정 연기 '몰입도 UP'

입력 2017-07-28 09:15:33 | 수정 2017-07-28 09:15: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크리미널 마인드' 이준기기사 이미지 보기

'크리미널 마인드' 이준기


배우 이준기가 성공적인 현대극 복귀를 치렀다.

이준기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기동타격대 출신 김현준 역을 맡았다.

그는 몸으로 하는 일이든 머리로 하는 일이든 어디를 가나 에이스 자리를 놓쳐본 적 없는 최고의 현장 요원이다.

지난 2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2화에서는 현준이 NCI 팀과 공조해 납치된 나영을 구하고, NCI 요원으로 합류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현준은 1년 전 폭탄 테러 사건에서 동료들을 잃은 후, NCI 팀에 대한 원망과 프로파일링에 대한 불신을 가지게 됐다. 그러던 중 아끼던 후배 상현(성찬 분)의 여동생이 연쇄 살인 사건에 연루돼 납치 당하자 어쩔 수 없이 NCI 팀과 공조할 수 밖에 없었고, 사사건건 기형(손현주 분)과 선우(문채원 분)과 부딪히며 묘한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극 말미에는 현준이 기형의 추천으로 NCI 현장 요원으로 제안 받아 합류하는 과정도 그려졌다. 알고 보니 김현준은 경찰대 프로파일러 2기 출신이었던 것. 하지만 과거 폭탄 테러 사건에 대한 기억으로 고민했고, 그는 상현이 묻혀 있는 국립묘지를 찾아 기형에 대한 오해를 풀며 NCI 팀에 첫 출근했다.

NCI와의 공조부터 NCI 요원으로의 합류까지. 이준기가 만들어 낸 현준의 서사는 쫀쫀했고 극의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특히 이번 방송 분은 액션 장인으로 불리는 이준기의 감정 연기가 얼마나 섬세하고 설득력이 있는 지를 잘 보여주는 회 차였다. 특히 NCI 팀장 기형과 NCI 행동분석관 선우와의 대화에서는 극의 몰입도를 확 높여주며 앞으로 NCI 팀으로서 활약할 이준기의 모습에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는 미드 ‘크리미널마인드’의 한국판이자 범죄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범죄 심리 수사극.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