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듀2' 김태동, 소속사+매니저에 불만 폭발…"대화·타협 없었다"

입력 2017-07-28 09:37:05 | 수정 2017-07-28 09:3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연습생 김태동이 소속사 이탈에 대한 심경을 다시 고백했다.

김태동은 2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저를 걱정하시는 팬들 그리고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안심을 시켜드리려고 오랜 고민 끝에 제 개인 계정에 사과문 겸 심경을 올렸다. 그런데 너무 사실과 다른 말들이 기사화되는 데에서 다시 한번 충격을 받고 도저히 잠을 이룰 수가 없다"라고 말만을 열었다.

그는 "저는 스케줄이 끝나고 한밤중에 매니저님은 저희 집과 거리가 먼 신사나 한강대교에 내려주시고 저는 그 내린 장소에서 택시를 잡고 집까지 간게 한두번이 아니었다"며 "그때 기분을 말로 표현하라면 진짜 표현할 말이 없다. 계속적으로 반복되는 스트레스 때문에 저는 결국 아버지께 모든 것을 이야기 드렸고. 그러한 이유로 제가 힘들어하니까 아버님의 친한 지인분의 도움을 받아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이후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로펌 명의의 내용증명을 받게 되었고 그 내용은 돌아오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었지 어떠한 대화나 타협의 내용도 없었다"며 "보잘 것 없는 저를 응원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시는 팬 여러분이 답답하고 힘드실까봐 하는 마음에.. 미안한 마음에 올린 글이 저를 더 아프게 할 줄은 몰랐고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아픔을 줄지 몰랐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태동은 최근 소속사 측에 낮은 처우 등을 문제로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앞서 김태동은 "지금까지 저는 심리적인 고통과 무언의 압박으로 인해 조용히 지낼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태동의 소속사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김태동 군과 잘 이야기해 해결하려 한다"며 "잠적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JBJ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