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상민, 룰라 시절 月 수입 깜짝 공개…"길바닥에 돈도 뿌려"

입력 2017-07-28 09:46:54 | 수정 2017-07-28 09:46: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민의 기 센 ‘여사친’들이 과거사를 폭로했다.

이번 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의 집에 여자 손님들이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상민은 파티 준비를 위해 만능살림꾼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먹다 남은 치킨과 만두피를 활용해 화려한 비주얼의 지중해 스타일 파티 음식을 만들어낸 것.

이날 상민의 집을 찾은 손님들은 과거 이상민의 회사 소속 가수들이었던 김지현, 채리나, 이지혜, 황보였다. 네 여자는 등장하는 순간부터 끊임없이 “오빠”를 부르며 남다른 소란스러움으로 상민을 당황케 했다.

이상민은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과거 룰라의 한 달 수입으로 5천만 원 벌었다”고 밝혀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어머니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룰라 멤버 김지현은 “당시 상민이가 길바닥에 돈을 뿌린 적도 있다”며 그 시절 이상민의 허세에 대해 입을 열었었다.

김지현을 시작으로 오랜 기간 상민을 지켜본 ‘여사친’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채리나는 “나 할 얘기 많아”라고 운을 뗐고, 황보는 “오빠 그때 왜 그랬어?”라고 물으며 이상민의 파티는 청문회 현장으로 돌변했다는 후문.

화끈한 입담의 여사친들이 밝히는 허세 상민의 실체, 그리고 진땀 나는 이상민의 청문회 현장은 30일 밤 9시 15분 SBS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