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 외교장관 전화통화, 무슨 얘기했나 물었더니…"대북 정책 공조 협의"

입력 2017-07-28 13:21:40 | 수정 2017-07-28 13:2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미 외교장관 전화통화 /사진=연합뉴스TV기사 이미지 보기

한미 외교장관 전화통화 /사진=연합뉴스TV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7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한반도 정세 등 양국간 현안 및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28일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과 렉스 틸러슨 장관이 전날 밤 저녁 9시 30분부터 30여분간 통화한 사실을 밝혔다.

특히 두 장관이 "신규 안보리 결의 채택을 포함, 북한 도발 억제 및 비핵화 견인을 위한 방안들에 협의했고, 대북 정책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전화 통화가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더욱 공고화되고 있는 양국간 고위급 협의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며 "양측은 앞으로도 다양한 계기를 활용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