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 미사일 탄두 중량 증대 협상하기로

입력 2017-07-29 14:50:51 | 수정 2017-07-29 14:5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가 한국 미국 양국이 사거리 800㎞ 미사일의 탄두 중량을 늘리기 위한 협상을 개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새벽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가 끝난 뒤 정의용 안보실장에게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을 개시하도록 미측과 협의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정 실장은 이날 새벽 3시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좌관과 통화해 미사일지침 개정협상 개시를 공식적으로 제의했다"며 "맥마스터 보좌관은 오전 10시30분경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한미 양국은 이른 시일 내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을 개시하게 됐다. 이번 개정 협상은 미사일 탄두 중량을 늘리는 게 핵심이 될 전망이다.

윤 수석은 "자체적으로 미사일을 개발할 때 사거리 탄두 중량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있어서 사거리 800㎞ 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500㎏으로 돼 있었는데 그 부분을 늘리는 방향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