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김흥국, 15년간 기러기 아빠 생활…어떤 사연이?

입력 2017-07-30 09:10:07 | 수정 2017-07-30 09:54: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 좋다' 김흥국, 15년 간 기러기 아빠…어떤 사연이?(사진=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 김흥국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 좋다' 김흥국, 15년 간 기러기 아빠…어떤 사연이?(사진=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 김흥국 캡쳐)


15년 간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한 가수 김흥국이 화제다.

30일 방송된 MBC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김흥국의 '아싸 마이웨이'가 방영됐다.

김흥국은 1989년 '호랑나비'로 대히트를 쳤다. 최근 김흥국은 '흥궈신', '예능 치트키' 등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하는 모습이다.

김흥국이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이유는 가족 때문이다. 2003년 김흥국은 아이들 교육 때문에 가족들이 미국으로 건너가 기러기 아빠가 됐다. 이후 13년 만에 가족이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아이들 학교 문제로 김포-서울 간으로 떨어져 살고 있다.


김흥국은 "언제나 '기러기 생활이 끝나나 언제 가족이 합치나' 매일 그런 생각을 했다. 자식을 위해 가족이 이렇게 돼야 되고 부부가 매일 떨어져 살고 뭐 이런 거지. 그렇게 된 운명인데 어떨 수가 없다. 후회하면 뭐할 거냐. '아 우리는 이렇게 될 팔자구나'하고 사는거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