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지난 대선 달빛기사단 댓글부대 패악 … 댓글 안본지 오래됐다"

입력 2017-07-30 09:44:27 | 수정 2017-07-30 09:4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중국과 한국에만 있는 댓글 문화가 과연 필요한가"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기사에 댓글을 안본지 오래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건전한 비판이 아니라 익명성에 숨어 욕설이나 내뱉는 반대진영의 조직적인 여론조작에 휘둘릴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면서 "지난 대선때도 이른바 달빛기사단이라는 동원된 댓글부대의 패악을 지켜보면서 이 사람들은 참으로 어두운 곳으로만 대한민국을 끌고 간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나마 페이스북은 실명을 전제로 글을 쓰기 때문에 자기 의견도 점잖게 표현한다"면서 "한때 선플달기 운동도 있었지만 중국, 한국에서만 있는 이런 댓글 문화가 과연 필요한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자기 의견을 실명으로 당당히 밝히지도 않고 익명성에 숨어 저질스런 욕설을 즐기는 그사람들은 어떤 부류의 사람들인지 궁금하다"면서 "맑고 밝은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