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주 원룸서 여성 3명 숨진 채 발견 … 월세 한달 계약

입력 2017-07-30 09:59:07 | 수정 2017-07-30 09:5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 DB



여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청주 원룸은 숨진 여성 1명이 보증금 없이 월세 한 달만 계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5분께 서원구의 한 원룸에서 A(31), B(30), C(28) 씨 등 여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세입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119 구급대가 문을 열어보니 부엌에서 타고 남은 번개탄이 발견됐다.

현관문과 창문은 모두 잠겨 청테이프로 공기가 통하지 못하도록 막혀 있는 상태였다.

현장에서는 '먼저 가서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조사 결과 숨진 여성 3명은 각각 거주지가 달랐으며 서로 학연과 지연 등 연고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만난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지난 8일 보증금 없이 한 달치 월세 23만원을 내고 원룸을 계약한 뒤 우체통에 열쇠를 넣어달라고 주인에게 요청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청주에 연고가 없는 A씨 등이 당초 함께 목숨을 끊을 장소를 구할 목적으로 원룸을 빌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경기 안성의 한 펜션에서 투숙 남녀 4명이 한꺼번에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