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름 휴가 절정…오후부터 고속도로 '정체'

입력 2017-07-30 11:38:09 | 수정 2017-07-30 11:38: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름 휴가철이 절정을 맞은 30일 전국 고속도로는 오후부터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고속도로 이용 차량이 419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최근 4주간 평균치(390만대)보다 7.5% 많은 수치다.

오전 10시 기준 전국 고속도로 상황은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방향 서종나들목∼설악나들목 12.8㎞, 광주원주고속도로 원주방향 경기광주분기점∼동곤지암나들목 7.9㎞, 천안논산고속도로 정안휴게소∼북공주분기점 7.5㎞,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북창원나들목∼창원1터널동측 1.3㎞ 등 총 29.5㎞ 구간에서 차량이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정체구간은 오후 들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평소 일요일 정체구간은 140㎞ 안팎이지만 이날은 200㎞까지 늘어날 것으로 도로공사는 추정했다.

특히 수도권에서 동해안을 이어주는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에 차량이 많이 몰릴 전망이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간 차량은 10만대를 기록했다. 자정까지 27만대가 더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한 차량은 7만대이며 자정까지 29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도로공사는 관측했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후 5∼6시 정점을 찍었다가 오후 10시부터 점차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정체가 완전히 해소되는 데 평소보다 2시간가량 더 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