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0대 그룹 상장사 수출 4년만에 '반등'…전자·철강이 주도

입력 2017-07-30 13:05:59 | 수정 2017-07-30 13:0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10대 그룹 상장사 수출(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10대 그룹 상장사 수출(사진=게티이미지뱅크)


10대 그룹 상장사의 수출 실적이 4년 만에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10대 그룹(민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속한 47개 비금융 상장사의 수출액(연결 기준)은 2013년 571조원에서 지난해 542조8000억원으로 약 5% 줄었다.

그러나 올해 1분기 이들 기업의 수출은 모두 134조1000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4.8% 증가했다. 2014년 이후 줄곧 내리막을 걷던 10대 그룹 상장사들의 수출 실적이 어렵게 반등한 것이다.

업종별 수출 증가 기여도는 전자(65.3%)가 가장 컸다. 철강·금속(24%), 화학(21%) 등이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 등 5대 업종 내 16개 대표기업만 보면 업종별로 명암이 갈렸다.

화학(24%), 철강(15.7%), 전자(6%) 기업들의 1분기 수출액은 최근 1년 사이 늘어났다. 반면 조선(-12.5%)은 부진한 추세를 이어갔다.

수출 회복세의 요인으로는 '수출단가 상승'이 꼽혔다.

올해 1분기 우리나라 전체 수출단가 상승률(전년 동기 대비 10%)이 수출 물량 증가율(4.3%)을 크게 웃돌기 때문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미국 등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1분기 수출이 증가했지만, 각국의 보호무역조치 강화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등으로 통상 환경이 더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