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중국에 매우 실망…북한에 말만 할 뿐"

입력 2017-07-30 13:13:32 | 수정 2017-07-30 13:13:32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럼프 기사 이미지 보기

트럼프 "중국에 매우 실망…북한에 말만 할 뿐"(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페이스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문제에 소극적이라며 중국을 비판하고 나섰다. 북한이 이달 들어서만 두 차례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면서 중국에 "말만 할 뿐 우리를 위해 북한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타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에 매우 실망하고 있다"며 "우리의 어리석은 과거 지도자들은 (중국이) 무역에서 한해에 수천억 달러를 벌어들이도록 허락했다. 하지만…"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린 트윗에서 그는 "그들(중국)은 말만 할 뿐 우리를 위해 북한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더는 이런 상황이 지속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중국이 (해결에 나선다면) 쉽게 이 문제(북한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제재에 중국이 제대로 동참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하고, 강력한 대북제재를 압박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의 통상과 북핵문제를 함께 언급했다는 점에 비춰 중국에 경제제재를 가할 가능성을 비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북한은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에 이어 28일 또다시 ICBM급 미사일을 쏘아 올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지난 4일 화성-14형 발사에 대응해 제재결의를 논의 중이며, 이번 추가 도발로 조만간 긴급회의가 열릴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