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조업 가동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로 추락

입력 2017-07-30 13:41:42 | 수정 2017-07-30 13:4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는 관계 없음)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는 관계 없음)


2분기 제조업 평균 가동률이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제조 공장이 문을 열지 않거나 문을 열어도 제대로 돌아가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제조업 가동률 하락은 투자 위축과 실업 등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우려 요인이다. 일자리와 소득주도성장을 내건 문재인 정부 입장에서는 '위험신호'다.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2분기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1.6%로 직전 분기(72.8%) 대비 1.2%p 하락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작용한 2009년 1분기(66.5%)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분기 기준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가 한창 진행 중이던 1998년(66.4%) 이후 최저치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제조업의 생산능력 대비 실제 생산실적이 얼마나 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외환위기 이후 2000년대 들어서는 꾸준히 70%대 중후반을 유지했다.

그러나 2011년 3분기 80.9%를 끝으로 단한번도 80%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2012년부터 우리 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맞물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연간 기준으로는 2011년(80.5%) 이후 2012년 78.5%, 2013년 76.5%, 2014년 76.1%, 2015년 74.5%, 2016년 72.6%까지 떨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