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테슬라, '모델 3' 첫 주문 고객에 인도…지금 주문하면 언제 받나?

입력 2017-07-30 14:03:00 | 수정 2017-07-30 14:0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테슬라 '모델 3'(사진=테슬라 홈페이지 '모델 3'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테슬라 '모델 3'(사진=테슬라 홈페이지 '모델 3' 캡쳐)


테슬라가 2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첫 대중형 전기자동차인 '모델 3'을 선주문한 고객 30명에게 차량을 처음으로 인도했다.

1년여 전 테슬라의 약속만 믿고 예탁금을 맡긴 고객들이 실제로 차를 인도받은 첫 사례다.

테슬라가 그동안 출시한 '모델 S'와 '모델 X;는 모두 10만 달러 안팎이었지만, 모델 3은 그 절반도 안 되는 3만5000달러(4000만원가량)에 판매됐다.

모델 3은 미국 정부의 보조금까지 받을 수 있어 실제 현지 고객이 부담한 비용은 3만 달러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오늘은 테슬라에 엄청난 날"이라며 "비싼 차를 만드는 것은 결코 우리의 목표가 아니며 우리는 모든 사람이 살 수 있는 차를 만들길 원한다"고 말했다.

현재 모델 3의 예약자 수는 50만 명이 넘는다고 머스크 CEO는 전했다.

만일 이날 모델 3을 선주문하게 되면 실제 차량 인도는 2018년 말이 돼서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