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우 국방위원장 "북한, 레드라인 넘었다…사드 추가배치 절실"

입력 2017-07-30 15:50:48 | 수정 2017-07-30 15:5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사진=김영우 의원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사진=김영우 의원 트위터)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은 30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와 관련해 추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촉구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미사일 실험은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베를린 구상에 대한 혹독한 답변"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레드라인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우리의 독자적 대북봉쇄 정책 추진과 함께 국제공조 강화, 그리고 수도권 지역의 미사일 방어를 위한 추가 사드 배치가 절실하다"면서 "사드의 임시 배치를 넘어 2~3개 포대의 사드 추가 배치를 미국에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을 출입하는 모든 해운사 소속 선박에 대한 입항거부도 미국, 일본, 유럽연합(EU)과 함께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주 사드 배치에 대해서는 "환경영향평가는 과감하게 생략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사드 4기를 임시로 배치하고 환경영향평가를 마친 후 최종 배치를 결정하겠다는 것은 자기모순적 한가한 결정"이라고 현 정부의 입장에 대해 비판했다.

또한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북한의 핵미사일을 억제할 수 있는 선제공격용 전략 자산을 확충해야 한다"면서 "킬 체인, 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KAMD), 대량응징보복(KMPR) 3축 체제 가운데 우선 순위를 정해 가장 필요한 요소부터 조기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안보 상황이 바뀌면 안보 전략이 바뀌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줄곧 남북 대화를 강조하며 베를린 구상도 밝혔지만, 북한은 정전협정일 다음날 캄캄한 밤에 ICMB 발사로 화답했다"며 대북 전략 전환도 촉구했다.

한편, 국회 국방위는 오는 31일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2차 시험 발사와 관련한 보고를 청취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