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주선 "베를린 구상은 허상…'제3의 길' 가야 한다"

입력 2017-07-30 16:56:17 | 수정 2017-07-30 16:56: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30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 및 이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베를린 구상이 국민 앞에 허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와 여당이 이렇게 대응하면 안보도 평화도 모두 놓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든다"며 "대북정책에서 새로운 제3의 길을 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 비대위원장은 북한에 대해 "대화를 거부하는 것을 넘어 문재인 정부 자체를 부정하고 무시하는 정신 나간 자세"라며 "강력히 규탄하며 맹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를 향해서도 "대북 접근 전략이 이제 달라져야 한다는 권고를 드린다"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대화에 방점을 둔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햇볕정책·포용정책을 계승했지만, 지금은 중대한 상황 변화가 생겨 기존의 대화·제재 병행론은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뒤이어 "지난 9년간 남북 채널은 모두 사라졌다"며 "고장난 레코드판 돌리듯 대화·제재 병행론을 반복하면 대화의 시동을 걸 수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문 대통령 동차의 운전석 옆자리에 누구를 태울지를 정해야 한다"며 "현실을 고려하면 미국과 함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확고한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및 경제협력 문제를 협상해야 한다"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오락가락하는 문재인 정부의 태도로는 미국의 신뢰를 얻기가 쉽지 않다"고 우려를 표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은 지금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새로운 대안을 마련하겠다"며 "조만간 '햇볕정책 3.0', 대북정책의 새로운 '제3의 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