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러 추가제재 보복…푸틴 "美외교관 755명 러시아서 떠나야"

입력 2017-07-31 09:05:49 | 수정 2017-07-31 09:05: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AWD News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AWD News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자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로 미국 외교관 755명이 러시아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전(全) 러시아TV·라디오방송사(VGTRK) 인터뷰에서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1000명이 넘는" 미국 대사관과 영사관 직원, 외교관 가운데 "755명이 러시아에서 활동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것은 외교 임무 수행에 있어 굉장히 고통스러운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지난 28일 성명을 통해 미국 하원과 상원이 대러 추가 제재안을 통과시킨 데 대한 보복 조치로 미국 외교관의 무더기 추방과 미국 외교자산 압류 조치를 발표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미국 측에 오는 9월 1일까지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과 상트페테르부르크·예카테린부르크·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미국 총영사관에서 일하는 외교관과 기술 요원 수를 미국에 주재하는 러시아 외교관 및 기술요원 수와 정확히 맞출 것을 제안한다"면서 "이는 러시아 내 미국 외교 공관 직원 수가 455명으로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미국 하원은 지난 25일 북한·이란·러시아에 대한 제재 법안을 일괄 처리하면서 대러 추가 제재를 승인했고, 27일에는 미 상원이 해당 법안을 가결했다.

이는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사태 개입을 응징하기 위해 취했던 기존 대러 제재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