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도깨비' 박성광 "3년 만의 고정…'개그 머신' 수식어 탐나"

입력 2017-07-31 09:19:39 | 수정 2017-07-31 09:1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밤도깨비' 캡처 영상기사 이미지 보기

JTBC '밤도깨비' 캡처 영상


개그맨 박성광이 3년 만의 고정 예능 '밤도깨비'에서 '뼈그맨'의 면모를 과시했다.

박성광이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에 출연해 더위를 날려버리는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성광을 비롯한 '밤도깨비' 멤버 정형돈, 이수근, 세븐틴 승관은 삼척에 있는 꽈배기 맛집을 1등으로 줄 서야 하는 미션을 받았다.


박성광은 화려하고 값비싼 의상을 입고 등장해 예능 고정 출연에 대한 넘치는 의욕을 과시하며 먼저 도작한 정형돈과 이수근에게 '노룩패스'를 시도했으나 "언제 적 것이냐"며 외면당해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새벽 잠을 깨기 위해 게임을 시작했고, 박성광은 초성 게임 중 소녀시대 멤버 서현을 서연으로 말해 벌칙에 걸리고 말았다. 그는 멤버들이 발을 씻은 물에 얼굴을 씻어야 하는 벌칙 수행을 위해 금단추가 달린 셔츠까지 벗으며 상의 탈의를 감행했고, 그 와중에 폼클렌징까지 찾아 폭소를 더했다.

또 박성광은 이른 아침 정형돈, 승관에 이어 꽈배기 집의 줄을 섰다. 그는 멤버들의 무관심에 지친 와중 "5분내로 안 오면 나 서울 간다. 진심이다. 수근아"라는 글을 스케치북에 써 카메라에 비춰 틈새 웃음을 줬다. 이어 '꽈배기' 삼행시에서 "꽈불지 마라. 배 안에 있는 장기 때린다"고 개그 순발력을 과시해 진정한 '뼈그맨'임을 입증했다.

이날 '밤도깨비' 멤버들은 잠을 이겨내려는 끈질긴 노력과 기다림으로 유명 맛집 꽈배기를 1등으로 사수해 미션에 성공했다.

박성광은 '밤도깨비' 첫 방송 후 소속사 SNS엔터테인먼트를 통해 "3년 만의 고정 예능이다. '인간의 조건' 이후로 야외 버라이어티도 처음이다. '밤도깨비'로 저의 또 다른 모습, 예능에서 못 보여드린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밤도깨비'에 대해 "새로운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수많은 에피소드들이 준비돼 있으니 기대하셔도 좋다"며 "특히 멤버들과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 방송이라고 생각하기보다 속 이야기도 많이 했다"고 밝혔다.

현재 박성광은 최근 KBS2 '개그콘서트' 구원투수로 투입돼 활약을 펼치고 있을 뿐 아니라 직접 연출을 맡은 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태. 그는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개그콘서트'가 자리를 잡아 두 자리 수 시청률이 되는 게 내 근래 목표다. 그리고 '개그 머신'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싶다"고 하며 "자리를 잡으면 내년에는 영화를 하나 더 만들고 싶다"고 앞으로의 바람을 덧붙였다.

박성광이 출연 중인 '밤도깨비'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