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또 음주운전…길, 불구속 재판 받는다

입력 2017-07-31 10:43:01 | 수정 2017-07-31 10:4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길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길 / 한경DB


그룹 리쌍 멤버 길(본명 길성준·39)이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돼 재판을 받는다.

3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후균)는 길을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길은 지난달 28일 오전 3시 12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 부근에서 서울 중구 소공로 부근까지 약 2km구간을 음주운전을 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2%. 만취 상태다. 이날 오전 5시쯤 남사 3호터널 근처 갓길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세워두고 잠이 든 상태에서 경찰에 적발된 것.

이 사실이 보도되자 길은 "친구들과 술 한잔을 하고 귀가하려 대리기사님을 기다리던 중 왕복 8차선 도로 중 4차선에 정차하고 잠들었다"며 "평생 손가락질 당하고 욕먹어도, 입이 백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길은 2014년 4월에도 음주 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길은 자숙의 의미로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