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이아이피' 장동건 "잘생김 포기? 가려지는 것 쉽지 않아" 너스레

입력 2017-07-31 11:39:20 | 수정 2017-07-31 16:3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이아이피' 장동건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브이아이피' 장동건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장동건이 국정원 요원으로 분해 스크린에 컴백한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장동건은 북에서 온 VIP 김광일(이종석)의 존재를 은폐하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을 연기, 냉철하고, 이성적인 면모를 소화했다.

'브이아이피'는 그동안 영화 '친구', '태극기 휘날리며' 등 한국영화 전성기를 이끌었던 당대 최고의 스타 장동건의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이다.

장동건은 "전작들이 전쟁 영화와 같은 육체적으로 힘든 작품이 많았다. 이번 작품은 그렇지 않았는데, 캐릭터가 국정원 요원이다. 한국 영화에서 자주 소개되는 부분이라 상투적인 첩보원 캐릭터 말고, 현실적인 느낌으로 연기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기관에 속한 공무원 느낌이고, 기업의 부장님 같은 느낌으로 접근하면 현실적이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에서 장동건과 대치 신이 많은 김명민은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으로 "비주얼에 대한 욕망이 없어 부담스럽지 않고 편하게 했다"라며 "이렇게 같이 앉아있어도 편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장동건은 "(비주얼이)가리려고 노력한다고 가려지는 게 아니더라"라고 거들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오는 8월24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