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장실 앞 근무 휴스틸, 홈페이지 기업목표는 '행복하고 편안한 미래'

입력 2017-07-31 11:12:09 | 수정 2017-07-31 11:12:09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장실 앞에서 근무하는 휴스틸 직원의 모습기사 이미지 보기

화장실 앞에서 근무하는 휴스틸 직원의 모습



부당해고 뒤 복직한 직원을 화장실 앞에서 근무하게 했다는 사실이 전해진 철강업체 휴스틸에 대한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30일 SBS 뉴스에 따르면, 철강제조전문업체 휴스틸은 부당해고 판결을 받고 복직한 직원을 화장실 앞에서 근무하게 하고 복직 직원을 압박하기 위한 내부 매뉴얼까지 작성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로 논란을 빚고 있다.

휴스틸은 지난해 5월 부당해고 후 복직 판결을 받고 돌아온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퇴사하도록 관리방안을 마련해 실행해 왔다.

휴스틸이 지난해 5월 복직자 관리방안으로 작성한 내부 문건에는 복직자의 이름과 이들의 퇴사를 유도할 방법 등이 자세히 적혀 있었다. 꼬투리를 잡아 징계하고 해고하거나, 고강도 업무를 맡겨 스스로 그만두도록 하자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실무자가 만들었다가 파기한 문건일 뿐 공식적인 문건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휴스틸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휴스틸 홈페이지



휴스틸 홈페이지에는 행복하고 편안한 미래를 추구한다는 박 훈 대표의 인사말이 공개돼 있다.

휴스틸의 경영악습에 대해 "직원 알기를 우습게 아는 경영진의 무능함에 기가 막힌다", "휴스틸 그들은 인격모독자, 인격살인자들이다"라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