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기 본좌' 김명민, '브이아이피' 촬영장서 욕만 한 사연

입력 2017-07-31 11:43:00 | 수정 2017-08-01 08:3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믿고 보는 배우' 김명민이 다시 한 번 강렬한 카리스마로 스크린 장악에 나선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명민은 이 영화에서 VIP 김광일(이종석)을 연쇄 살인사건의 결정적인 용의자로 지목하고 잡으려고 하는 경찰청 형사 채이도 역을 맡았다.

그는 범인을 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채이도의 집념 가득한 모습을 표현,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명민은 "이렇게 욕을 많이 한 적은 처음"이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욕을 하고 담배를 핀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기존 형사 캐릭터와 비슷한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다르게 하기 위해 설정과 고민을 했는데 감독님이 '현장에서 놀아라'라고 하더라. 현장에서 맛집 얘기 하고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심지어 오늘 촬영이 뭔지도 모르고 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8월24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