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이아이피' 박휘순 "박훈정 감독과 두 번째 작품…배우 믿지 않더라" 폭로

입력 2017-07-31 11:48:32 | 수정 2017-07-31 11:48: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이아이피' 박휘순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브이아이피' 박휘순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박휘순이 박훈정 감독과 두 번째 작품을 하게 됐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휘순은 VIP 김광일(이종석)의 권력에 의해 좌천당한 북한 공작원 리대범 역을 맡아 깊은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의 고독감을 표현해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그는 "처음 감독님 만나서 뭘 준비하면 되냐고 물었다. '아무것도 하지 말라'더라. 그래서 스킨, 로션도 바르지 않고 까칠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혈투' 이후 두 번째로 박훈정 감독과 작업 하게 된 박휘순은 "예전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믿고 맡기셨는데 대충하라고는 하지만 자신은 더 집요하게 한다. 남을 믿지 않게 됐다"라고 폭로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오는 8월24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