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IA, 우승 위해 올인…'세이브왕' 김세현 영입

입력 2017-07-31 11:41:29 | 수정 2017-07-31 11:4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PDTV갭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PDTV갭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넥센 히어로즈와 트레이드를 통해 약점 보강에 나섰다.

KIA 구단은 31일 오전 우완투수 김세현(30)과 외야수 유재신(30)을 받고, 반대급부로 좌완 투수 손동욱(28)과 이승호(18)를 내줬다고 발표했다.

김세현은 지난 시즌 36세이브를 올려 리그 구원왕에 올랐다. 올해는 1승 3패 10세이브 7홀드 평균자책점 6.83으로 고전하다 시즌 중 유니폼을 갈아입게 됐다. 김세현의 통산 성적은 296경기 27승 31패 46세이브 15홀드 평균자책점 5.04다.


유재신은 주로 대주자로 활약한 선수다. 2006년 현대 유니콘스 지명을 받아 김세현과 입단 동기인 유재신은 통산 390경기에서 타율 0.240, 53도루, 26타점, 106득점을 올렸다.

넥센으로 건너가게 된 손동욱은 2013년 KIA 1라운드 5순위 지명 선수로, 1군 출전은 2013년 13경기(평균자책점 12.34)가 전부다. 최고 시속 147㎞의 강속구가 강점이며, 현재 퓨처스리그에서 선발 전환을 위해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또한, 이승호는 올해 2차 1라운드 지명을 받고 입단한 유망주다. 올해 2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으며, 8월부터 단계별 투구 훈련(ITP)에 들어갈 예정이다. KIA는 30일까지 63승 33패 1무로 리그 선두를 달리며 2009년 이후 8년 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다.

불펜 평균자책점 5.84(리그 9위)로 시즌 내내 뒷문 불안에 시달린 KIA는 이번 트레이드를 놓고 "중간계투진과 백업 외야수를 보강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넥센 구단은 '현재'를 내보낸 대신 '미래'를 영입했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올해 공격적인 트레이드로 좌완 유망주를 많이 보유하게 됐다. 손동욱과 이승호 모두 높은 잠재력을 지녔다. 지난 5월 영입한 김성민이 선발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들도 기대에 부응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