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현진,매디슨 범가너와 용호상박 투수전…복귀 후 최고투

입력 2017-07-31 11:45:44 | 수정 2017-07-31 11:4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7이닝 7탈삼진 무실점 역투
3번 병살타 유도해 위기 넘겨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 DB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복귀 후 최고의 역투를 펼치며 선발 맞대결에 나선 매디슨 범가너와 나란히 7이닝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와 눈길을 끌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안타 5개를 맞았으나 병살타 3개를 엮어내며 실점 고비를 넘겼다.

평균자책점은 4.17에서 3.83으로 떨어지면 3점대에 진입했다. 류현진은 총 85개의 공을 던져 52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빠른 볼의 최고구속은 시속 148㎞가 찍혔고,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의 제구 또한 제대로 잡혔다.

류현진은 동갑내기 절친한 친구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과의 한국인 투타 대결에서도 완승했다. 류현진은 황재균을 2회 2루수 땅볼, 5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류현진의 역투에 못지않게 샌프란시스코 선발 매디슨 범가너도 쾌투를 펼치면서 0-0인 상황에서 류현진은 교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