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국민의당 제보조작 수사결과 발표 "김성호·김인원 기소"…정동영 "실망시켜 죄송"

입력 2017-07-31 14:06:28 | 수정 2017-07-31 14:0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 공식 발표
"박지원 안철수 혐의없다" 결론

정동영 의원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정동영 의원_한경 DB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31일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검찰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공당의 신뢰를 저버리고 실망시켜드린데 사과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거운 책임과 엄중한 현실 인식의 계기로 삼아, 강도 높은 정당 쇄신을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지난 28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구속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기소 기소했으며 오늘 공식발표를 통해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 수사 결과 박지원 전 대표(75), 안철수 전 대선후보(55) 등에 대해선 혐의점이 없다고 결론내렸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은 창당 이후 양당기득권 정치에 맞서 정치개혁과 책임정치 구현에 앞장서 왔지만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제보조작 사건에 휘말려 국민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렸고, 무거운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됐다"면서 "그동안 국민의당 당원이라면 누구라 할 것 없이 입은 있으되 할 말이 없는, 송구함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아 마땅한 시간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정 의원은 이어 "책임있는 공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정당 쇄신에 나서고, 끊임없는 정치개혁을 통해 국민 속에 뿌리내리는 정당으로 그 책임을 다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당의 시스템 불비로 제보조작 사건을 사전에 걸러내지 못했다"며 거듭 사과했다.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은 이날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 박지원 전 대표, 이용주 의원 등 국민의당 윗선은 범행에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 냈다.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추진단) 수석부단장이었던 김성호 전 의원과 부단장이었던 김인원 변호사를 불구속 기소하며 수사를 마무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