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온스타일, 개국 13년 만에 개편…"장르→타깃 채널로 탈바꿈"

입력 2017-07-31 14:16:28 | 수정 2017-07-31 14:20: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온스타일이 개국 13년 만에 대대적인 개편을 한다.

2004년 2월 개국한 온스타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패션, 뷰티 장르채널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프로젝트 런웨이', '도전 슈퍼모델' 등 해외 인기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한국판으로 제작 방영해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겟 잇 뷰티'는 뷰티계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CJ E&M 라이프스타일 본부 신종수 본부장이 참석해 온스타일 개편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신 본부장은 "온스타일이 개국 13년을 맞았다"면서 "그동안 온스타일은 대한민국 최초 여성채널이자 스타일채널로서 트렌드를 선도하며 여성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급변하고 있는 세대와 흐름에 맞춰 뷰티, 패션 등의 장르로 국한하기보다는 우리의 메인타킷인 밀레니얼 여성 세대가 찾는 채널로 거듭나고자 대대적인 개편을 하게됐다"며 "그들과 공감할 수 있는 채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온스타일은 이날부터 달라진 로고와 함께 신규 프로그램들을 대거 선보인다.

그 중 하나인 '뜨거운 사이다'는 사회, 문화 이슈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이슈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박혜진 아나운서, 개그우먼 김숙, 배우 이영진, 변호사 김지혜, 사업자 이여영, 이지혜 기자가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며 오는 8월 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대한민국 리얼 청년들이 말하는 솔직한 시대상과 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소신 있는 의견을 전달하는 '열정 같은 소리', 병원은 부담스럽고 포털 정보는 못미더운 여성들에게 정확한 의학 정보를 제공하는 '바디 액츄얼리', 단돈 백만원으로 떠나는 청춘들의 가성비 갑리얼 여행기 '떠나보고서'가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