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 수도 있는 사람' 최수영 "술 취한 연기, 실제로 알코올 도움 받아"

입력 2017-07-31 14:41:37 | 수정 2017-07-31 14:4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룹 소녀시대 수영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소녀시대 수영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최수영이 술에 취한 연기를 할 때의 팁을 공개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새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윤이나)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임현욱 PD를 비롯해 배우 최수영(소녀시대), 이원근, 심희섭이 참석했다.

이날 최수영은 "취중 댄스가 첫 촬영이었다. 보통 첫 촬영은 걸어가거나 휴대폰 보는 장면을 잡는데, 처음부터 중요한 장면이었다. 아예 망가지는 걸 찍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내가 아무리 댄스 가수여도 초면인 사람들과 춤을 추려니 굉장히 적응이 안 됐다. 술에 취한 역할을 할 때 보통 알코올의 도움을 받는데 하필 아침이어서 맨정신으로 춤을 췄다. 너무 망가진 모습은 감독님이 편집해주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알 수도 있는 사람'은 이별 통보와 함께 죽은 연인이 남긴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풀며 잠겨버린 사랑의 기억을 함께 풀어가는 미스터리 삼각로맨스를 그렸다. 오늘(31일) 첫 방송됐으며, 평일 오전 7시 JTBC 온라인과 네이버TV를 통해 한 회씩 방영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