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檢, 김성호·김인원 기소 '국민의당 수사' 마무리…민주당 "재판 예의주시할 것"

입력 2017-07-31 14:29:41 | 수정 2017-07-31 14:2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은 31일 검찰의 국민의당 대선의혹 제보조작 사건 관련 공식 발표에 대해 "향후 재판과정에서 모든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유미씨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구속기소한 것에 이어, 김성호 전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과 김인원 전 부단장까지 불구속 기소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박 대변인은 "총 5명의 핵심피의자들이 국민의당 대선의혹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기소처분을 받았다"면서 "공명선거추진단을 이끌었던 핵심관계자들이 포함됨에 따라,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이라는 국민의당 자체 조사결과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 더욱 더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당은 대선기간 당내에서 이루어진 조직적인 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함께, 꼬리 자르기식 부실 자체조사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면서 "향후 재판과정에서 기소 처분된 5명에 대한 혐의 사실을 비롯하여 국민의당 대선의혹 제보조작 사건의 모든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은 이날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 박지원 전 대표, 이용주 의원 등 국민의당 윗선은 범행에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 냈다.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추진단) 수석부단장이었던 김성호 전 의원과 부단장이었던 김인원 변호사를 불구속 기소하며 수사를 마무리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이 마무리됨에 따라 준용씨 특혜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이 의원과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을 고발한 건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