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뜨거운 사이다' PD "다양한 직업군 캐스팅, 닮고 싶은 분들"

입력 2017-07-31 16:03:40 | 수정 2017-07-31 16:0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뜨거운 사이다'를 연출한 문신애 PD가 출연진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문 PD는 "매력적이고 당당하면서도 평소 소신발언을 잘 하는 분들"이라며 "(내가) 닮고 싶은 분들로 모셨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는 출연 제의를 받고 "반가웠다"면서 "콘셉트를 들으면서 정말 보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라 했고, CEO 이여영은 "막걸리 장사를 하면서 중장년층의 막무가내식의 상하주의, 주종의식 등을 비판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개그우먼 김숙은 "나로서는 배울점이 많은 방송"이라며 "첫 회 녹화를 마쳤는데 어느 녹화장보다 열기가 뜨거웠다.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지예 변호사도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다른 일을 경험해보고 싶었다"면서 "평소 쎄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데, 센 여성의 장점을 살려서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뜨거운 사이다'는 한 주를 뜨겁게 달군 화제의 인물, 최신 이슈에 대해 사이다처럼 '속 시원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다. 오는 8월 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