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여름 '심쿵'하고 싶다면…SNS서 시작된 로맨스 '알 수도 있는 사람'

입력 2017-07-31 17:13:21 | 수정 2017-07-31 17:1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제작보고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제작보고회 / 사진=최혁 기자


8년을 만난 오래된 연인, 그리고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 올여름 시청자들의 감성을 폭발시킬 풋풋한 심쿵 로맨스가 찾아왔다.

JTBC 새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은 이별 통보와 함께 죽은 연인이 남긴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풀며 잠겨버린 사랑의 기억을 함께 풀어가는 미스터리 삼각 로맨스를 그렸다.

31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임현욱 PD는 "SNS 친구 추천 서비스에서 가져왔다. '알 수도 있는 사람'이라는 말 자체가 마음에 들었다"며 "이 상황이 멜로의 소재가 되면서 슬픔을 자아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년 정도 걸려서 대본을 완성했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최수영은 "우리 드라마의 키워드는 '심쿵'"이라며 "불쑥불쑥 찾아오는 옛 연인의 추억 때문에 심장이 쿵하다가도 현재 내 옆에 있는 후배에게 심쿵하는 로맨스"라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보기

최수영은 워커홀릭 예능국 PD 이안 역을 맡아 누구보다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그는 "남자친구를 잃은 아픔을 가진 여자가 새로운 만남을 가지거나 쿨한 척하는 모습의 경계선 사이를 왔다 갔다 하는 게 어려웠다"며 "그 부분에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원근은 이안의 옛 연인과 동명이인인 예능국 신입 PD 김진영 역을 맡아 그녀의 곁을 맴돌며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이원근은 "대본이 재미있었다. 무엇보다 인물들의 감정이 이해가 가고 풋풋한 느낌이 좋았다"며 "극이 밝기도 하지만 감정적인 부분들도 있는데 그런 신을 찍을 때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심희섭은 이안의 옛 연인이자 갑작스러운 사고로 이안에게 잠겨있는 스마트폰만 남긴 채 세상을 떠나는 김진영 역을 맡았다. 그는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매회 짜임새 있는 에피소드로 자연스럽게 녹아있다"며 "자신이 예전에 했던 생각들과 아련함을 다시 떠올릴 수 있는 편안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제작보고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제작보고회 / 사진=최혁 기자


단막극이자 웹드라마이지만 제작진과 출연진들은 작품의 완성도에 있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임 PD는 "첫 방송은 시작일 뿐이다. 깜짝 놀랄만한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자신했다.

'알 수도 있는 사람'은 오늘(31일) 첫 방송됐으며, 평일 오전 7시 JTBC 온라인과 네이버TV를 통해 한 회씩 방영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