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휴스틸 '화장실 앞 근무'…복직자 해고 매뉴얼 논란

입력 2017-07-31 07:21:16 | 수정 2017-07-31 07:2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복직한 직원을 화장실 앞에서 근무하게 해 논란이 됐던 한 중견기업이 '복직자 해고 매뉴얼'까지 만들어 퇴사를 종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0일 SBS는 철강제조전문업체 휴스틸 직원들의 말을 인용해 복직한 직원들을 화장실 앞에서 근무시켰다가 고용노동부의 시정명령을 받은 이후에도 시정되지 않았으며 '해고 매뉴얼'까지 만들어 퇴사를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5월 부당해고 후 복직 판결을 받고 돌아온 직원들이다. 회사엔 이 직원들을 관리하는 방안으로 작성된 내부 문건이 있다. 여기엔 복직자의 이름과 이들의 퇴사를 유도할 방법이 상세히 기록돼 있다. 회사는 이 방안을 그대로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양모 부장에 대해서는 지방 공장으로 발령 낸 뒤 직위 해제를 하고 전산정보유출을 빌미로 해고하는 시나리오를 적용했다. 또 다른 직원은 고강도 업무를 반복적으로 지시받아 자발적 퇴사를 유도하는 매뉴얼을 그대로 적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사 담당자는 "회사에서 공식적으로 정리된 문서가 아니며 실무자가 만들었다가 파기한 문건"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