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미향,스코티시오픈 6타차 열세 극복하고 역전 우승

입력 2017-07-31 07:53:03 | 수정 2017-07-31 07:5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승자 인터뷰에 나선 이미향 선수/사진=jtbc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우승자 인터뷰에 나선 이미향 선수/사진=jtbc캡처

이미향(24·KB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가 함께 주관한 스코티시 오픈에서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이미향은 31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노스 에어셔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막아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한 이미향은 허미정(28)과 카리 웹(호주)을 1타 차로 제치고 2014년 미즈노 클래식 이후 LPGA 투어에서 2승째를 기록했다.

이미향은 2라운드까지 4오버파에 그쳤다.1라운드에서 1타, 2라운드에서 3타를 잃으면서 선두와 무려 9타 차이나 났다.컷 통과 기준선 5오버파를 힘겹게 통과했을 정도였다.

2라운드까지 순위는 공동 39위로 이미향이 우승할 것으로 생각한 이는 거의 없었다. 이미향도 마찬가지였다.이미향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내가 우승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며 "사실 오늘도 선두와 6타 차이에서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미향은 "2라운드가 끝난 뒤 다음 주 열리는 브리티시 오픈의 연습이라도 한다는 심정이었다"며 '우승 욕심'을 완전히 비웠다고 털어놨다.이미향이 1, 2라운드에 부진했던 이유 가운데 하나로는 골프 백이 제때 도착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했다.

그는 "골프 백이 수요일에야 도착해서 화요일 연습 라운드는 클럽을 빌려서 치러야 했다"고 털어놨다.이미향은 "1, 2라운드에서 샷 감은 좋았지만 퍼트가 잘되지 않았다"며 "3라운드부터 퍼트가 잘 되면서 좋은 흐름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2014년 LPGA 투어 미즈노 클래식과 LET 뉴질랜드 오픈 등 한 해에 2승을 거둔 뒤 올해 다시 우승 소식을 전한 이미향은 "다음 주 브리티시오픈을 앞두고 자신감을 회복하는 계기가 됐다"며 2주 연속 우승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1993년 인천에서 태어난 이미향은 2011년 프로로 전향, 2012년에는 LPGA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에서 활약했으며 그해 시메트라 투어 신인상을 받았다.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LPGA 투어에서 활약했으며 2014년에 미즈노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일궈냈다.

3라운드까지 6타 차 열세를 이겨내고 우승, 이번 시즌 LPGA 투어 최다 타수 차 역전승을 기록한 이미향은 우승 상금 22만 5천 달러(약 2억 5천만원)를 받아 시즌 상금 56만 8천13 달러로 상금 순위 19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