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리던 열차에 '쾅' 의문의 쇳덩이 날아들어…승객 7명 부상

입력 2017-07-31 08:27:38 | 수정 2017-07-31 08:27: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BS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BS캡처


운행 중이던 열차에 쇳덩어리가 날아와 유리창이 깨지면서 승객들이 파편에 맞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오후 1시 50분쯤 경기도 군포에서 의왕 사이를 운행하던 서울 용산발 여수행 무궁화호 열차에 쇳덩어리 1개가 날아와 2호차 객실 유리 1장이 깨졌다.

다행히 이 쇳덩이에 직접 맞은 승객은 없었지만, 유리 파편을 맞아 승객 7명이 다쳤다. 치료가 급한 부상자 5명은 열차가 수원역에 비상 정차한 사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객실로 날아든 쇳덩어리는 가로·세로 20㎝, 두께 4㎝ 가량 되는 크기로 무게는 10㎏에 육박한다. 팔각형으로 가운데 구멍이 뚫려있는 너트 모양으로 구명 주변에는 6개의 홈이 있다.

코레일은 수원역에 정차한 사이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사고 객실 승객들을 다른 객실로 분산한 뒤 사고 열차를 서대전역까지 운행했다. 이후 임시 열차를 배정해 기존 승객을 옮겨 태우고 여수까지 운행했다.

원래 오후 1시 18분 용산역에서 출발한 사고 열차는 오후 6시 30분쯤 여수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사고로 승객들은 30분가량 늦게 목적지에 도착했다.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사고원인과 경위를 조사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