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A다저스, 日 에이스 투수 다르빗슈 텍사스서 영입

입력 2017-08-01 07:08:36 | 수정 2017-08-01 07:3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엠스플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엠스플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다저스가 일본인 에이스 투수 다르빗슈 유(31)를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영입했다.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다저스가 내야수 윌리 칼훈, 우완 투수 A.J. 알렉시, 내야수 브랜든 데이비스 등 유망주 3명을 내주고 텍사스 레인저스로부터 다르빗슈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양 팀은 논 웨이버 트레이드 마감시한(현지시간 7월31일, 한국시간 8월1일) 당일 트레이드에 전격 합의했다.

다르빗슈는 7년간 일본프로야구에서 뛰면서 통산 93승 38패, 평균자책점 1.99의 성적을 거두고 2007년 사와무라상(최고 투수상)을 받는 등 일본 무대를 평정한 뒤 2012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다르빗슈는 메이저리그 통산 52승39패, 평균자책점 3.42를 기록했다. 올해는 6승9패, 평균자책점 4.01로 다소 주춤했다.

다르빗슈는 올 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을 얻는다.

한국 야구팬으로선 다저스의 다르빗슈 영입이 류현진의 신분에 미칠 영향도 관심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3승 6패, 평균자책점 3.83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전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안타 5개를 맞았으나 병살타 3개를 엮어내며 실점 고비를 넘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