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와 결별 스파이서 "펜스 부통령, 대선 나오면 돕겠다"

입력 2017-08-01 07:25:07 | 수정 2017-08-01 07:25: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악관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백악관 방송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결별한 숀 스파이서 전 백악관 대변인이 31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대권 도전에 나서면 돕겠다고 공개 선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월가 출신의 강경파인 앤서니 스카라무치를 신임 공보국장에 최근 발탁한 데 반발해 대변인직을 그만둔 스파이서 전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2024년 만약 출마한다면 나는 그가 요청하는 어떤 역할도 기꺼이 맡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의 저격수로 꼽히는 민주당 맥신 워터스(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의 "마이크 펜스는 어딘가에서 취임을 준비하고 있다.

(백악관 비서실장 직에서 경질된) 라인스 프리버스와 스파이서가 정권 인수위를 이끌 것"이라고 트윗한 데 대한 반응으로 나왔다.

워터스 하원의원이 '러시아 스캔들' 위기에 빠진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탄핵돼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직을 이어받게 될 것을 강력히 암시하자, 차차기인 '2024년 출마시' 돕겠다며 애매한 태도를 응수한 셈이다.

미 언론에 따르면 스파이서 전 대변인은 ABC 방송의 댄싱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댄싱 위드 더 스타' 측이 관심을 보이는 등 미 방송가의 섭외 대상 1순위로 떠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