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비자물가 2.2%↑…과실 20%·채소 10.3% '고공행진'

입력 2017-08-01 08:28:38 | 수정 2017-08-01 08:2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소비자물가가 올 들어 약 2% 상승폭을 유지하고 있다.

신선채소·과실 물가가 높은 상승세를 유지했고 전기료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작용하면서 물가를 끌어올렸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지수는 1년 전보다 2.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지수 상승률은 지난 4월 1.9%, 5월 2.0%, 6월 1.9%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2% 내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채소류가 1년 전보다 10.1%나 오른 영향으로 농산물 물가가 9.8% 상승했다.

농산물 물가 상승은 전체 물가를 0.39%포인트(p)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전기·수도·가스는 지난해 전기료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으로 1년 전보다 8.0%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0.29%p 끌어올렸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8%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5% 올랐다.

서민들의 체감물가인 생활물가지수는 3.1% 상승했다.

이중 식품은 5.0%, 식품 이외는 2.1% 상승하며 전월세포함 생활물가지수는 2.9% 상승했다.

신선식품지수는 신선과실·채소가 각각 20.0%, 10.3% 오르면서 12.3%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14.2% 증가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