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문쇼' 곽정은 "신정환 복귀, 방송할 사람 그렇게 없나" 돌직구

입력 2017-08-01 09:34:32 | 수정 2017-08-01 10:1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칼럼니스트 곽정은과 가수 이상민이 복귀를 앞둔 방송인 신정환을 언급했다.

3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자숙 후 복귀한 방송인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칼럼니스트 곽정은은 불법 해외 원정 도박, 뎅기열 논란에 휘말렸던 신정환에 대해 "마약이나 성 추문에 비해 논란이 적었을 거라 생각되는데 논란의 사진 한 장이 잊혀지지가 않는다. 별로 좋아하는 연예인이 아니었지만 사진 한 장만은 아직도 또렷하게 각인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곽정은은 "시청자 중 한 사람으로서는 신정환 씨가 본인의 일을 하고 싶어하는 욕망을 이해하고 열심히 하길 바라지만 한편으론 사람이 그렇게 없나 싶다. 뉴 페이스를 발굴해야 하는 것도 방송의 영역"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MC 이상민은 "방송 트렌드가 많이 바뀌었다. 신정환의 경우 최신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해 비난받을 수도 있는 상황인데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도 "걱정은 안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외에도 사라진 악마의 입담 탁재훈과 컴백 굴욕을 맛본 노홍철, 성공적으로 복귀한 이수근, 강호동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