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손혜원 의원 "청문회 '닥치세요' 발언, 작정하고 말한 것"

입력 2017-08-01 09:51:49 | 수정 2017-08-01 09:5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BS 2TV '냄비받침'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BS 2TV '냄비받침' 제공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문회 때 '닥치세요' 발언에 대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일 방송되는 KBS2 '냄비받침'(연출 최승희) 세 번째 주자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과 더불어 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동시 출격한다.

이날 손혜원 의원이 자신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킨 청문회 '닥치세요' 발언의 숨은 비화를 솔직하게 고백한다.

앞서 손혜원 의원은 지난해 8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과 격렬한 설전을 벌였다. 당시 손 의원은 유성엽 교문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이은재 의원에게 "닥치세요"라고 받아쳐 주목을 받았다.

이날 손 의원은 "제가 오죽했으면 그랬겠습니까?"라며 결연한 표정으로 "사람들이 욱해서 그렇게 말한 것으로 아는데, 사실은 작정하고 말한 것이다"라며 뜨거웠던 청문회 사건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냄비받침' 제작진은 "손혜원 의원은 '닥치세요' 뿐만 아니라 자신을 둘러싼 오해와 자신의 의견에 대해 가감 없이 모두 털어놨다"면서 "화끈한 입담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냄비받침'은 1일 밤 11시 10분에 9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