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정민, '군함도'로 1억 배우 등극 "과분한 영광…모든 관객에 감사"

입력 2017-08-01 10:52:29 | 수정 2017-08-01 11:38: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황정민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황정민 / 사진=최혁 기자


배우 황정민이 '군함도'로 출연작품 1억 관객 돌파의 주인공이 됐다.

1994년 뮤지컬 ‘지하철 1호선’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황정민은 1998년 영화 '쉬리'로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영화 '군함도'까지 총 33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군함도' 개봉 전까지 황정민이 출연했던 작품이 동원한 누적관객수는 9763만명. '군함도'의 관객수가 가파르게 쌓이면서 자연스레 대기록을 돌파하게 됐다.

누적 1억 관객 돌파 기록은 꾸준한 작품 활동, 탄탄한 연기력, 관객들의 지지 등 삼박자가 고루 갖춰지지 않으면 달성하기 힘든 대기록으로 평가된다.

황정민은 다양한 변신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천의 얼굴’을 보여줬다. '신세계'에서는 의리파 보스, '국제시장'에서는 우리시대를 대변하는 아버지, '베테랑'에서는 통쾌함을 선사하는 행동파 광역 수사대, '히말라야'에서는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는 휴먼 원정대장, '곡성'에서는 실제 신내림을 받은 듯한 무속인, '아수라'에서는 두 얼굴의 악덕시장을 연기하며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오가는 배우로 자리잡았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베테랑'(1341만) '국제시장'(1425만) '검사외전'(970만) '히말라야'(775만)와 같은 메가 히트작의 주연으로도 맹활약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황정민은 일본에서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밴드 단원, 그리고 딸 ‘소희’와 함께 군함도로 오게 된 악단장 ‘이강옥’을 연기했다.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 사이에서 악단 공연과 연주의 특기를 살려 생존을 모색하는 인물이자 딸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누구보다 강한 캐릭터로 극의 중심을 잡아줬다.

황정민은 “과분한 영광이다. 영화를 통해 관객들을 최대한 많이 만나는 게 배우의 소임이자 역할이라 생각하며 연기 생활을 했다. 그 동안 제 영화를 봐 주신 모든 관객에게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1억 배우가 된 소감을 밝혔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