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악역 이미지는 어디로?

입력 2017-08-01 11:16:19 | 수정 2017-08-01 11:23: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신성록이 연하 남편의 진수를 선보이며 여심을 흔들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극본 김선희/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에서 인생 한 방을 노리는 철부지 연하 남편이자 훤칠한 외모의 은행원 강호림으로 분한 신성록은 빈틈없는 코믹 연기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잘생긴 외모와 모델 뺨치는 피지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신성록은 동글동글한 눈망울과 쭈굴미 가득한 표정으로 연하남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렸다.

그는 멀쩡한 침대를 두고 거꾸로 자고 있는가 하면 침대에 꽉 차다 못해 흘러 넘치는 긴 기럭지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동시에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또한 신성록은 쭈그려 앉아 아내 이지영A(강예원)의 눈치를 보고, 딸 강은비(고비주)와 다소곳하게 앉아 있는 등 시도 때도 없이 발산하는 멍뭉미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신성록이 항상 귀엽고 쭈굴미 넘치는 연하 남편의 모습만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떡 벌어지는 어깨로 완벽한 수트핏으로 심쿵을 유발하며 그간 쉽게 보여주지 않았던 남성미를 고스란히 드러낸 것. 여기에 강예원과의 바람직한 키 차이를 보이며 달달한 눈빛으로 내려다 보고 있는 그는 다정함과 따스함이 묻어나는 모습으로 듬직한 매력을 더했다.

이에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호림'은 복합적인 캐릭터다. 그에게 닥친 상황과 급변하는 감정으로 예쁘게만 보이는 인물은 아니지만 배우 신성록으로 인해 결코 미워할 수 없는 '호림' 캐릭터가 완성된 것 같다. 특히 신성록만의 스타일로 표현되는 특유의 코믹 연기는 이번 작품이 많은 시청자 분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는 신의 한 수가 되었다고 자신한다"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주연의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는 초호화 삶을 누리던 작은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