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지성 前 미전실장 "내가 정유라 지원 결정…이재용에 보고 안했다"

입력 2017-08-02 13:49:43 | 수정 2017-08-02 13:5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지성 前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기사 이미지 보기

최지성 前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이 “정유라씨 승마 지원을 결정하면서 나중에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우려했지만, 이재용 부회장을 보호하기 위해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 전 실장은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전·현직 임직원 5명의 뇌물공여 등 혐의 재판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실장은 2015년 8월 정씨의 승마훈련 지원 여부를 본인이 결정했고 이 부회장에게는 보고하지 않았다고 명확히 선을 그었다.

그는 "승마지원 자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요청한 것이지만, 정씨를 지원하라고 말한 적은 없다"며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등에게 보고를 받아보니 뒤에서 (최순실씨가) 장난질을 친 것 같아 이 부회장에게 전달하는 게 적절한가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부회장에게 보고해봤자 어쩔 수 없지 않나 생각했다"며 "지금 와서 생각하면 보고를 해서 이 부회장이 '그런 거 하면 되겠느냐'며 중단이라도 해줬으면 이런 일이 없지 않았겠나 후회도 잠시 한다"고 말했다.

최 전 실장은 정씨 지원을 두고 문제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은 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투명하게 (선발)했으면 문제가 없었겠지만, 정씨를 꼭 끼워서 지원해달라는 요구를 들어주는 입장이라 형평성 시비가 있을 수 있겠다고 인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경영권 승계 문제가 왜 대통령과 관계되는지 지금도 이해하지 못하겠다. 이 부회장은 이미 안팎에서 후계자로 인정받고 있다”며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절차나 조건을 잘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래전략실에서 근무하는 동안 그룹 차원의 최종 의사결정은 내 책임 하에 내렸다. 이 부회장이 의전 차원에서 회사를 대표해 나가다 보니 총수라고 오해한 것 같다. 삼성의 풍토나 관행을 모르고 한 얘기”라고 설명했다.

최 전 실장은 국정농단 사태 발발 이후 미래전략실 해체도 본인의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특검이 "이 부회장 구속 뒤 미래전략실 해체를 본인이 결정한 건가"라는 질문에 최 전 실장은 "결정하는 자격 등이 애매한 단계였지만, 나 아니면 할 사람이 없었다"며 "결국 안 되겠다 싶어 내가 해체 결정을 하고 조직을 분산했다"고 진술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