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시청률 10%, 이서진 자존심을 지켜라 (종합)

입력 2017-08-02 17:32:20 | 수정 2017-08-02 17:3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기자간담회

나영석 PD "삼형제 낚시 못해 목축업으로 전향"
김대주 작가 "평양냉면 처럼 슴슴한 프로그램, 딴짓 해도 괜찮아"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 /사진=tvN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 /사진=tvN

이번엔 목장이다. 나영석표 힐링 요리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가 바다목장을 연다. 멤버는 득량도 삼형제 이서진, 에릭, 윤균상 그대로다.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나영석 PD는 "여러 시즌 반복하다 보니 시청자들이 지겨움을 느낄까 고민을 하며 만들고 있다"라며 "이 프로그램이 가진 고유의 정서, 소박함, 단순하고 심플한 점을 지키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2014년 10월 정선에서 시작된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농촌과 어촌에서 시도, 시청자들의 소소한 웃음과 공감을 이끌어왔다.

정선에서 2회, 고창 1회, 어촌 3회를 선보인 이 시리즈는 매 시즌 10%를 넘나드는 시청률로 일약 '삼시세끼' 열풍 속으로 초대한 바 있다.

나 PD는 "낚시를 해서 요리를 해 먹어야 한다는 것은 '어촌 편' 유해진, 차승원이 마련한 개념"이라며 이번 시즌에 변화를 꽤 한 것에 대해 "섬이라는 환경 속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그 안에서 즐기기 위한 취지로 기획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진주 PD는 "여러 무대를 돌아다니다 득량도 만한 곳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득량도의 여름 그림을 보여주고, 신선함을 위해 산양인 잭슨 가족을 섭외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또 나 PD는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낚시에 재능이 없다는 걸 알게 돼 어업에서 목축업으로 전향한 이유도 있다"라며 "잭슨이 흔쾌히 출연을 허락해줘서 섬에서 목축을 하는 유니크한 촬영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바다목장 편'의 주인공은 나영석 PD의 페르소나 이서진과 걸출한 요리 실력으로 이서진마저 일을 하게 만든 '에셰프' 에릭이 함께한다. 또 두 형님을 극진히 모시면서도 허당같은 매력을 발휘했던 '귱턴(균상+인턴)' 윤균상도 합류했다.

이 프로그램은 득량도의 '목장'을 주배경으로 바다 낚시, 농사에 의존했던 이전 시리즈들과는 차별화를 선언했다. 특히 정선 편에 등장했던 잭슨과 그 후손으로 추정되는 새끼 산양들이 삼형제의 가족으로 등장한다.

'바다목장 편'의 주요한 캐릭터인 잭슨에 대해 나 PD는 "모두 염소로 알고 있는데 사실은 산양"이라며 "고급 산양유를 잘 가공해서 주민들에게 드리고 삼형제는 노동의 대가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라고 밝혔다.

이진주 PD는 "잭슨의 손자, 손녀가 총출동한다. 잭슨이 다이아 이전에 낳은 딸이 있더라. 그 딸이 또 딸을 낳았다. 3대로 이루어진 잭슨 가족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이서진 에릭 윤균상 /사진=tvN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이서진 에릭 윤균상 /사진=tvN


김대주 작가는 해가 바뀌어도 사람은 같다며 새 시즌에 임하는 멤버들의 자세에 대해 폭로했다. 그는 "이서진은 유유자적하게 파리 잡고 다니고 윤균상은 불 피우고 돌아다니고, 에릭은 요리를 열심히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달라진 점이 있다면 '윤식당' 때 봤던 여름을 즐기는 긍정적인 이서진의 모습이 나온다. 윤균상은 거지 같긴 하지만 요리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에릭은 요리할 때 스피드가 조금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는 게스트들이 계속해서 등장할 예정이다. 삼형제들이 유독 손님 오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첫 게스트는 배우 한지민이다. 그는 이서진과 MBC 드라마 '이산'에 함께 출연했고, 에릭과는 MBC '늑대', '무적의 낙하 요원'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나영석 피디는 "한지민 덕에 촬영 분위기가 굉장히 좋았다. 왜 미리 섭외 못했을까 라는 생각을 할 정도"라고 언급했다.

이어 "연예계에서 여자 연예인이 이서진, 에릭과 동시에 친하기가 쉽지 않은데 한지민은 분명히 천사가 확실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서지니호(배)를 살짝 개조했다. 합법적인 튜닝이다. 낚시용이 아니라 레저용으로 쓰자는 생각에 파라솔, 사다리 등을 설치했더니 되게 좋아하더라. 한지민과 배를 몰고 나가면 들어올 생각을 안 하더라"라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김대주 작가는 "'삼시세끼'는 방송을 틀어 놓고 딴짓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집중해서 보지 않고도 풍경과 음식 대화로 소소한 재미를 얻을 수 있는 자극적이지 않은 평양냉면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나영석 PD는 "오랜 시간 시즌제로 운영해 폭넓은 사랑을 받았다"라며 "언젠가 시청자들이 그만 보고 싶어 할 때까지 모든 노력을 기울여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매 시즌마다 '망할 것 같다'고 투덜거렸던 이서진의 재출연에 나 PD는 "망하냐 안 망하느냐는 시청자가 결정하는 것"이라며 "이서진 자존심이 있지 시청률 10%가 나오지 않으면 자진하차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오는 8월 4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