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윤경 "배현진 아나운서 지적한 뒤 인사 이동…블랙리스트 포함 소문도"

입력 2017-08-02 15:09:07 | 수정 2017-08-02 15:0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현진 아나운서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배현진 아나운서 / 사진 = MBC 방송 캡처


양윤경 MBC 기자의 고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일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양윤경, 염규현, 조의명 MBC 기자는 현재 MBC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양윤경 기자는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블랙리스트를 언급하기도.

그는 "여자화장실에서 배현진씨가 물을 틀어놓고 양치질을 하고 여러가지 일을 하길래 '너무 물을 많이 쓰는 것 같으니 물을 잠그고 양치질을 하라'고 지적했는데, 배현진씨가 '양치하는데 물 쓰는걸 선배 눈치를 봐야 하느냐'고 말했고, 이후 'MBC 앵커인데 당연하죠'라고 말하고 퇴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 부장이 부른 뒤 이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써야 했고 한 선배는 '인사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심지어 진상조사단까지 꾸려졌고 사실 관계 확인 차 CCTV도 돌려봤다고 하더라"라며 "당장 인사가 나진 않았지만 정기 인사때 인사다 났다. 배현진씨와 있었던 일이 방아쇠가 돼 블랙리스트에 내가 포함돼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배현진 앵커는 지난 2008년 공채 아나운서로 MBC에 입사했으며 2012년 MBC 노동조합 파업 당시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와 함께 파업을 철회하고 복귀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