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대주 작가 "'삼시세끼' 슴슴한 평양냉면 같은 게 매력"

입력 2017-08-02 15:30:20 | 수정 2017-08-02 15:5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김대주 작가 /사진=tvN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김대주 작가 /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김대주 작가가 이 프로그램의 매력을 밝혔다.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나영석, 이진주 피디, 김대주 작가가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김대주 작가는 "주변 사람들 삼시세끼 보는 모습 보는데 틀어놓고 딴 짓을 한다. 그게 이 프로그램이 가진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고 있으면 봐지게 되고 집중해서 보지 않고서도 중간 중간 풍경과 음식, 대화를 통해 소소한 재미를 얻을 수 있다. 자극적이지 않은데 계속 보게 되는 프로그램, 큰 매력이 아닌가 싶다. 음식으로 따지자면 평양냉면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지난해 12월 종영한 '어촌편3'에 이어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출연해 여름 득량도를 배경으로 목장을 운영해 세 끼를 해결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오는 8월 4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