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현진 아나운서 '양치 사건' 화제…박경추 "성향상 그럴만 해" 일침 눈길

입력 2017-08-02 15:54:30 | 수정 2017-08-02 15:54: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현진 아나운서
배현진 아나운서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배현진 아나운서 / 사진 = MBC 방송 캡처


배현진 아나운서와 양윤경 MBC 기자의 일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양 기자는 "물을 너무 틀고 뭘 하길래 잠그라고 했더니 '선배 눈치를 봐야 되냐'고 했다. 내가 '앵커인데 당연하지 않느냐'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 기자는 "그후 위에서 경위서를 쓰게 하고 진짜인지 영상도 확인했다더라. 얼마 뒤 발령이 났다"고 말한 뒤 웃었다.


이 가운데 배현진 아나운서를 향한 동료들의 일침이 회자되고 있다.

2012년 박경추 전 MBC 아나운서는 파업 도중 관두고 다시 방송을 하겠다는 배현진 아나운서의 소식에 "선택이 후회 안 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 것"이라는 글을 개인 공간에 올렸다.

이어 "몇 명이 복귀하는 것을 걱정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 친구들 성향이나 그간 해온 모습을 아는 사람으로서 놀랍지 않다"라고 덧붙여 실소를 자아냈다.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를 비롯해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는 회사로 복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