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국정수행 지지도 33% '최저'…"비상식적이다"

입력 2017-08-03 07:10:12 | 수정 2017-08-03 07:1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최저치로 떨어졌다.

3일 미국 퀴니피액대학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3%에 그쳤다. 퀴니피액대학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유권자 1125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지지율 33%는 이 대학 조서 결과로는 최저치에 해당한다. 지난 6월 말의 지지율 40%에 비해서는 7%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러시아 스캔들'의 위기가 심화하고 백악관 내 '막장 권력 암투' 등이 벌어지며 이탈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는 71%가 트럼프 대통령이 상식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정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비율도 62%에 달했다.

응답자의 58%는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좌절시키거나 방해하려는 시도를 해왔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