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종잡을 수 없는 태풍 '노루' 경로…주말 제주·동남부 영향

입력 2017-08-03 07:35:37 | 수정 2017-08-03 07:3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 DB.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예상 밖의 경로를 보이며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노루는 지난달 19일 오후 9시께 열대저압부로 발생해 21일 태풍으로 발전했다.

9호 태풍 네삿(NESAT)과 10호 태풍 하이탕(HAITANG)이 모두 소멸했는데도 노루는 이날까지 보름 가까이 힘을 유지하고 있다. 통상 태풍의 수명이 일주일가량인 것과 비교해 이례적인 현상이다. 실제로 올해 발생한 태풍은 모두 닷새 안에 사라졌다.

노루는 발생 직후인 지난달 말께 인근을 타원형 모양으로 한 바퀴 돌고는 난데없이 남서진을 시작했다. 태풍은 대체로 북쪽으로 움직인다.

노루는 남서진을 이끌던 고기압의 힘이 약해지자 그제야 북서쪽으로 머리를 틀어 '정상 경로'를 탔다.

노루는 2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82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시간당 9㎞의 속도로 우리나라를 향해 올라오는 중이다.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45m로 규모는 소형이지만 매우 강한 태풍이다.

태풍 영향을 가장 먼저 받는 제주도는 이번 주말부터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5∼7일 제주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이날 오후를 기해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강도와 진로에 따라 예보의 변동 가능성이 커서 앞으로의 추이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