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찬주 대장 부인 '갑질' 폭로 또…전자팔찌에 부모 모욕까지

입력 2017-08-03 09:20:36 | 수정 2017-08-03 11:1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사진)과 부인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심부름을 시키기 위해 공관병에게 호출용 전자팔찌를 채웠다는 폭로도 나왔다.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기사 이미지 보기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

의혹을 가장 먼저 폭로한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공관병 1명은 공관 내 두 곳에 있는 호출 벨과 연동된 전자팔찌를 항상 차고 다녀야 했다.

박찬주 대장 부인은 공관 2층에서 호출벨을 눌렀을 때 공관병이 늦게 올라오거나 전자팔찌 충전이 덜 돼 울리지 않으면 "느려터진 굼벵이" "한 번만 더 늦으면 영창에 보내겠다" 등 폭언도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2층으로 뛰어서 올라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다시 내려갔다가 뛰어서 올라오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공관 마당에는 사령관 전용 미니 골프장이 있었고, 공관병과 조리병은 박찬주 대장이 골프를 칠 때 마당에서 골프공을 주웠다. 교회에 다니는 박찬주 대장 부인은 일요일이면 불교 신자 병사까지 모두 교회로 데려갔다. 조리병의 음식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너희 엄마가 너 휴가 나오면 이렇게 해주느냐" 등 모욕적인 발언도 했다.

박찬주 대장 부인은 아들이 훈련소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을 때 수시로 아들의 소속 소대장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과 통화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군인권센터는" 폭로 이후 사령관 공관에서 근무했던 병사들로부터 추가 제보가 속출했다"며 "제보가 더해질수록 그 정도가 심하고 상상을 초월하는 내용이 많았다"고 밝혔다.

박찬주 대장은 지난 1일 오후 전역지원서를 제출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