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기덕 감독까지 피소… 영화계, 성폭력 대응 기구 준비

입력 2017-08-03 11:01:02 | 수정 2017-08-03 11:0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기덕 감독. /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김기덕 감독. /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영화계가 작품 제작 현장에서 벌어지는 성폭력, 성차별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팔을 걷어 부쳤다. 최근 베드신과 노출 장면 등을 둘러싼 감독과 여배우 간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데 따른 움직임이다.

3일 영화계에 따르면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인의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차별) 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다.

영화 관련 단체들은 지난 5월부터 시작한 실태조사 결과가 10월 초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범 영화계 성폭력 대응기구를 구성하는 등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감독과 여배우 간 갈등은 법적공방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김기덕 감독(사진)은 영화를 촬영하는 과정에서 폭력적인 언사과 베드신 강요 의혹으로 여배우에게 고소당했다.

이 여배우는 2013년 개봉한 김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를 촬영하던 중 감정 이입을 위한 연기 지도라는 명목 아래 뺨을 맞고 폭언을 들었으며 대본에 없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영화 출연을 포기했던 이 배우는 영화계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을 우려해 고소를 포기했다가 올해 초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과 함께 김 감독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과 배우 곽현화도 노출 장면을 둘러싸고 갈등을 겪은 바 있다.

이 감독은 2012년 10월 '전망 좋은 집' 극장 개봉 당시 주연 배우인 곽씨의 요청에 따라 가슴 노출 장면을 삭제하고 개봉했으나, 2013년 11월에는 문제의 장면을 추가해 인터넷TV(IPTV) 등에 서비스했다.

이에 곽현화는 이 감독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소했고, 올 초 법원은 1심에서 이 감독에게 무죄를 선고했으며 2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이처럼 최근 영화계 내 성폭력 문제가 공론화되면서 관련 단체들은 영화 현장의 성폭력 문제를 신고받고 해결책을 모색할 대응기구를 준비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