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與 "안철수 손바닥 뒤집기 행보…낯부끄러운 일"

입력 2017-08-03 18:27:55 | 수정 2017-08-03 18:27: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더불어민주당 측은 오는 27일 국민의당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향해 "정당정치를 우습게 보는 유아독존 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통해 "보름 만에 반성과 성찰 끝낸 안철수 전대표의 '여반장(如反掌)' 행보는 낯부끄러운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여반장이란 손바닥을 뒤집듯 쉬운 일을 뜻한다.

김 대변인은 "반성문에 잉크도 마르지 않았음에도 국민의당 대표로 출마한다고 도전장을 낸 것은 국민을 기망하는 행위"라며 "정치를 희화화시키는 안철수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 국민들의 매서운 판단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앞서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8.27 국민의당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그는 당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출마한다며 "국민의당이 무너지면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정치는 빠르게 부활해 국민은 그저 포퓰리즘의 대상이 되고, 정쟁에 동원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